비빔밥이 처음으로 언급된 문헌은 1800년대 말의 ‘시의전서’. 이 문헌에는 비빔밥이 ‘부·밥’ ‘골동(汨董)반’으로 기록돼 있다. 골동반의 골은 ‘섞을 골’ 동은 ‘비빔밥 동’으로 ‘골동’이란 여러 가지 물건을 한데 섞는 것을 말한다. 그러므로 골동반이란 ‘이미 지어 놓은 밥에다 여러 가지 찬을 섞어서 한데 비빈 것’을 의미한다.

비빔밥이 어떻게 생겨났는지에 대해서도 많은 설이 있다. ‘조선시대 임금이 점심 때나 종친이 입궐했을 때 먹는 식사’ ‘농번기에는 여러 차례 음식을 먹는데 그때마다 상차림을 준비하기 어렵고 그릇을 가져가기도 어려웠으므로 그릇 하나에 여러 가지 음식을 섞어 먹게 되었다’등 여러 근거가 있지만 아직 정확히 밝혀진 것은 없다.

1. 궁중 음식설
조선시대 임금이 먹는 밥을 일컫는 수라에는 흰수라, 팥수라, 오곡수라, 비빔등 4가지가 있는데 비빔밥은 점심때나 종친이 입궐하였을 때 먹는 가벼운 식사였다고 유래한다.

2. 농번기 음식설
농번기에는 하루에 여러번 음식을 섭취하는데 그때마다 구색을 갖춘 상차림을 준비하기는 어려우며 또한 그릇을 충분히 가져가기도 어려웠으므로 그릇 하나에 여러 가지 음식을 섞어 먹게 되었다는 것에서 비빔밥의 유래를 찾을 수 있다.

전주비빔밥의 유래를 볼 때 비빔밥은 궁중요리로 점심때 들은 음식이라고 사료되어지며 농번기 음식설은 식품학적, 요리학적 면에서 유래로 단정하기는 어렵다.

비빔밥이 어디에서 시작되었건 결국 비빔밥은 여러 가지 나물을 비벼 먹는 것으로 각 지방마다 특산 농산물의 사용을 바탕으로 발전되어 왔는데 특히나 전주, 진주, 해주에서 향토명물 음식으로 발전하였다.

그중에서도 전주비빔밥은 평양의 냉면, 개성의 탕반과 함께 조선시대 3대 음식의 하나로 꼽히는데 그중에서도 으뜸이라 할정도로 유명하다.

그 이유는 천혜의 지리적 조건하에서 생산되는 질 좋은 농산물의 사용, 장맛 그리고 음식에 들이는 깊은
정성이 어우러진 합작품이라 하겠다. 전주의 콩나물은 전국 제일의 맛을 자랑하는데 이로인해 자연히
콩나물을 사용한 전주콩나물비빔밥이라고까지 부르게 된 것이다.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사이트맵 / 이메일
회사명 : 전주비빔밥(주) / 대표이사 : 홍성윤 / 사업자등록번호 : 402-81-3422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덕진2005-057
전북 전주시 덕진구 여의동 1170-3번지 / 전화번호 : 063-214-0982 / 팩스번호 : 063-212-3401